• HOME
  • 박인애의 쉬어가는 의자
  • 첨부 1

    • 글자 크기

우화의 강

박인애2016.01.30 14:30조회 수 9697댓글 0


1134636562_y6Rnd2h5_2352347b0f04f092839a33840c4b5f9d.gif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서로 물길이 튼다.
한 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이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 소리가 강물의 끝에서도 들린다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어야겠지만
한 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쯤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을 친하고 싶다





제가 좋아하는 마종기 시인의 '우화의 강' 전문 입니다.
고운 시 감상하시면서 좋은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 0
  • 0
  • 첨부 1

    • 글자 크기
(시) 제29회 세계시문학상 대상 수상작 "비오는 아침" (by 박인애) '쉬어가는 의자'를 내 놓으며 (by 박인애)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정렬

검색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