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 크기

사랑은 자주 흔들린다/이외수

눈벗꽃2014.02.12 17:36조회 수 9939댓글 0

랑은 자주 흔들린다 / 이외수 



울고 있느냐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 해서 

우는 너의 모습을 숨길 수 있을것 같더냐 


온몸으로 아프다며 울고 앉아 

두팔로 온몸을 끌어 안았다해서 

그 슬픔이 새어 나오지 못할것 같더냐 


스스로 뱉어놓고도 미안스러워 

소리내어 울지도 못할 것을 

왜 그리 쉽게 손 놓아 버렸느냐 


아픈 가슴 두손으로 쥐어 잡았다해서 

그 가슴안에서 몸부림치는 통증이 

꺼져가는 불꽃마냥 사그러지더냐 


너의 눈에 각인시키고 그리던 사람 

너의 등뒤로 보내버렸다해서 

그사람이 너에게 보이지 않더냐 


정녕 네가 이별을 원하였다면 

그리 울며 살지 말아야 하거늘 


왜 가슴을 비우지 못하고 

빗장 채워진 가슴에 덧문까지 닫으려 하느냐 


잊으라하면 잊지도 못할것을 

까닭없이 고집을 부려 스스로를 벌하고 사느냐 


그냥 살게 두어라 

그 좁은 방에 들어 앉았다 

싫증나면 떠나는 날이 오지 않겠느냐 


문득 가슴 언저리가 헛헛해 

무언가 채우고 싶어질 때 

그때는 네가 나에게 오면 되는 것이라 


갈기갈기 찢어지고 

피멍들은 가슴으로 온다해도 내가 다 안아 줄 것이라 

내게 돌아올 것을 알기에 기다리는 것이라 

너는 내 것이기 때문에 내가 다 안을 수 있는 것이라 

그래서 오늘 하루도 살아 낸 것이라 

살아 간다는 것은 저물어 간다는 것이다 


슬프게도 사랑은 자주 흔들린다 

어떤 인연은 노래가 되고 

어떤 인연은 상처가 된다 


하루에 한 번씩 바다는 저물고 

노래도 상처도 무채색으로 흐리게 지워진다 

나는 시린 무릎을 감싸 안으며 

나즈막히 그대 이름 부른다 



살아간다는 것은 

오늘도 내가 혼자임을 아는 것이다

  • 0
  • 0
    • 글자 크기
기쁨은 (by 눈벗꽃) 길을 모르면 물으면 될것이고.... (by 눈벗꽃)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정렬

검색

이전 1 ... 2 3 4 5 6 7 8 9 10 11다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