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박인애의 쉬어가는 의자

(에세이) 우연한 만남, 운명적 인연

박인애2019.02.20 21:31조회 수 2636댓글 0

 

1524447645565.jpg

 

 내겐 친이모도 있지만, 혈연 못지않게 끈끈한 정을 나누며 지내는 이모도 있다. 친정어머니가 음식과 관련된 사업을 하셨을 때 한솥밥 먹은 인연으로 맺어진 가족 같은 분들이다. 이모들이 우리 엄마를 언니라고 불렀기 때문에 우리에겐 자연스레 이모가 되었다. 이모들이 많아지다 보니 헛갈려서 이모라는 호칭 앞에 성을 붙여 불렀다. 성이 같은 경우는 그 앞에 고향까지 붙여서 부르곤 하였다.

 

 이모들은 바쁜 엄마를 대신해, 소풍이나 대중목욕탕, 병원 등을 따라다녀 주었다. 많은 이모가 우리 곁을 스쳐 갔다. 어떤 이모는 시집을 간 후 연락이 끊겼고, 어떤 이모는 시골집에 잠시 다녀오겠다고 가서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엄마 물건과 돈을 훔쳐 달아난 이모도 있었다. 엄마는 돈을 벌겠다고 고향을 떠나 객지로 온 이모들을 피붙이처럼 여기며 돌봐주었다.

 장양이모는 18살 때부터 지금까지 함께 해 온 가족이다. 엄마가 살아계셨을 때부터 돌아가시고 난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내 곁을 지켜주는 이모다. 이모는 나를 내 새끼라고 부른다. 내가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을 겪었을 때 같이 울어 준 사람도 이모였고, 친척들이 세상의 잣대를 들이대며 내게서 등을 돌렸을 때도 난 너의 선택을 믿는다며 내 손을 들어준 사람도 이모였다.

 

 이모는 내게 아낌없이 주는 나무였다. 어릴 땐 학년이 바뀔 때마다 신발이나 책가방을 사 주었다. 어른이 되어 미국에 이민 온 후에도 면으로 된 속옷이며 건어물, 고춧가루를 한해도 거르지 않고 보내준다. 나물 좋아하는 나를 위해 고구마 순이 나오는 철이면 손톱 밑에 까만 물이 드는 줄도 모르고 껍질을 까서 말리고, 무말랭이, 호박, 가지 고춧잎도 제철일 때 말려서 한 번 먹을 만큼씩 포장해 보내준다. 딸아이 첫돌에는 세 식구 세트로 입으라고 한복을 맞춰 보내 주어서 잔치를 빛내주었다. 나는 복이 많은 사람이다. 어머니가 받아야 할 사랑을 내가 대신 받고 있으니 말이다. 한겨울에 통화하다가 기침 소리가 조금만 깊어도 도라지와 대추, 대파 뿌리를 씻어서 선풍기로 말려 다려 먹으라고 보내주니 그 사랑을 어찌 다 갚아야 할지 모르겠다. 묵직한 소포를 받을 때마다 대체 내가 뭐라고 하는 생각에 고개가 숙어진다. 내가 부모라도 그처럼 하지는 못할 것이다. 많이 배우지는 못했지만 경위 바르고 지혜로운 이모, 그 무엇보다도 정 많은 이모가 내 편이어서 차가운 세상을 버틸만했다.

 

 여섯 살짜리 계집애를 무척이나 예뻐하던 열여덟 살 시골 처녀는 이제 할머니가 되었다. 관절도 좋지 않고 아픈 곳이 늘어 가는데도 여전히 부지런하다. 내가 이모를 위해 해줄 수 있는 건 영양제나 커피 같은 작은 것들뿐이어서 늘 미안한 마음이다. 언제쯤에나 미국으로 초대하여 사는 모습도 보여주고 내 손으로 지은 따뜻한 밥을 대접할 수 있을까?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지나온 세월의 갈피에 이모가 있다. 이모에게서 친정엄마의 사랑이 느껴진다. 이모를 생각하면 목이 멘다. 이래저래 사랑의 빚만 늘어간다. 이모가 아프지 말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딸아이에게도 친 이모 아닌 이모가 많다. 내게 언니라 부르는 동생들에게 이모라고 부르기 때문이다. 나와는 달리 이모 앞에 이름을 붙여 부른다. 아무쪼록 딸이 소중한 인연과 더불어 정을 나누며 외롭지 않게 살았으면 좋겠다. 피보다 끈끈한 게 사람의 정이고, 인연이 돈보다 귀한 재산이라는 라는 것을 배웠으면 좋겠다. 인연은 만들어 가는 것이다.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고, 사랑하고 배려할 때 좋은 관계가 지속할 수 있다.

 

 겨울이 머지않았다. 날이 추워지고 있지만, 올해도 나를 위해 기도해 주는 이모가 있어 따뜻한 겨울이 될 것 같다. 이모의 겨울도 그랬으면 좋겠다.

 

 

  • 0
  • 0
(책 소개) 6.25전쟁수기 " 집으로" (by 박인애) (시) 갈색추억 (by 박인애)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시) 남이라는 이름으로 박인애 2020.09.12 38
91 (에세이) 행복을 찾아서 박인애 2020.09.12 37
90 (시) 어머니 마음 박인애 2019.12.29 1787
89 (에세이) 남편의 빈자리 박인애 2019.08.22 2356
88 (시) Wrong Way 박인애 2019.08.22 2265
87 (에세이) 무지개를 꿈꾸며 박인애 2019.06.18 2370
86 박인애 시집 (e-book) '생을 깁다' 출간 박인애 2019.06.18 2089
85 (시) 등 박인애 2019.06.18 2173
84 (시) 불루보넷 박인애 2019.04.10 2506
83 (영화) 패터슨 Paterson 박인애 2019.04.10 2632
82 (책 소개) 6.25전쟁수기 " 집으로" 박인애 2019.02.20 2882
(에세이) 우연한 만남, 운명적 인연 박인애 2019.02.20 2636
80 (시) 갈색추억 박인애 2019.02.20 2742
79 (책소개) 박인애 수필집 <인애, 마법의 꽃을 만나다> 박인애 2019.01.16 2695
78 (에세이)I remember you 박인애 2019.01.16 2719
77 (시) 하류 박인애 2019.01.16 2877
76 (수필) 김용준의 근원수필 박인애 2018.10.23 2825
75 (에세이) I have a dream 박인애 2018.10.23 2848
74 (시) 독도의 날 박인애 2018.10.23 3530
73 (에세이) 건망증 박인애 2018.09.24 3071
정렬

검색

CLOSE